당신의 정자를 위협하는 생활 속 나쁜 습관 6가지


당신의 정자를 위협하는 생활 속 나쁜 습관 6가지 


정자는 1초에 1000마리, 하루에 1억 마리가 생성됩니다. 그리고 한 번에 3억 마리의 정자가 몸 밖으로 사정되는데요. 단순히 숫자로 보면 굉장히 많아 보이지만, 실제 여자의 몸속에 사정된 정자 중 난관까지 동도하는 정자는 단 250마리 정도뿐이라고 합니다. 그런데 무심코 하는 행동들 때문에 소중한 정자들의 수가 줄어들고, 운동성을 저하시키며, 또 돌연변이를 일으키기도 하는데요. 



이런 소중한 정자를 위해 조심해야 할 일상생활 속 행동들에는 어떤 행동들이 있을까요?


1. 주머니에 스마트폰을 넣고 다닐 때

스마트폰에서 발생하는 방사선은 정자의 운동성과 생존능력을 상실시키고 DNA 손상의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스마트폰을 휴대할 때에는 정자를 생성하는 고환과 최대한 멀리 두는 것이 좋습니다.




2. 하체의 온도를 높이는 모든 일

고환은 열에 비교적 짧은 시간에 노출되면 정자의 생산을 중단합니다. 또 한 연구에서 고환을 4일 동안 매일 15분씩 45도의 고온에 노출시켰더니 정자 수치가 아주 낮게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심지어 꽉 붙은 삼각팬티가 고환의 온도를 높여 정자 생산에 악영향을 준다는 연구 결과도 있는데요. 따라서 남성들은 고환의 온도를 항상 체온보다 2도 정도 낮게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합니다.

3. 비만 또는 과식을 하는 경우

음식물을 소화시키기 위해서는 체내 에너지가 필요한데 과식을 하면 많은 에너지가 소모돼 극심한 피로감을 느낍니다. 그래서 과식 후 성관계를 가지면 성적 만족감도 떨어지고 정자의 움직임도 둔해진다고 합니다. 또 비만인 남성들은 음낭의 온도가 높아져 정자의 활동성이 저하되고, 기형 정자가 늘어날 가능성이 높아진다고 합니다.




4. 흡연

지나친 흡연은 정자 발달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단백질인 프로타민을 감소시키고 산화스트레스를 통해 정자의 DNA를 손상시킴으로써 생식기능의 저하를 가져옵니다.




5. 심한 스트레스를 받을 때

스트레스를 느끼면 정자의 농도가 옅어지고 정자의 형태가 기형이 되며 운동성이 떨어집니다. 또 스트레스가 정자를 통해 자식과 손자 세대까지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연구 결과도 있습니다.




6. 과음

매일 소주 5잔 이상 마시는 남성은 발기부전과 정자 생산의 감소를 겪을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습니다. 알코올은 고환의 테스토스테론 분비를 담당하는 '라이디히' 세포를 위축시켜 테스토스테론의 분비를 낮춥니다.


정보가 도움이 되셨다면.. 아래 ♡ 버튼 꼭 눌러주세요^^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