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변 건강상태

 

소변 건강상태 알아보자

 

우리 몸의 왼쪽과 오른쪽에 하나씩 있는 신장은 지속적으로 혈액 중의 노폐물을 걸러줍니다.

 

몸속 혈액은 시간당 약 15번 신장을 통과하는데요. 이는 하루에 1800리터가 지나가는 양에 해당하며 이 과정을 통해 신장은 체내 수분의 양을 조절하고, 미네랄과 전해질 성분의 항상성 유지에 기여한다고 합니다.

 

즉 우리 몸은 끊임없는 신진대사 과정에서 나오는 배설물을 만들어내는데요. 그 중 일부분은 물에 녹아 소변으로 배출되는데 이 과정에서 신장이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합니다.

 

때문에 소변 색깔을 보고 몸 상태를 유추할 수 있는데요. 정상적인 소변은 맥주 반 컵에 물을 타 놓은 것과 같은 엷은 담황갈색으로 탈수로 소변 양이 적어지면 색이 짙어질 수 있다고 합니다.

 

 

소변의 색이 탁해지는 것은 고기나 채소 등 인산이 많이 함유된 음식을 먹었기 때문인 경우가 대부분이며 일부 세균 감염으로도 혼탁해질 수 있는데요. 대개 아침 첫 소변은 색이 진하고, 땀을 많이 흘렸거나 수분 섭취가 적은 경우에도 진해진다고 합니다.

.

 

따라서 소변만 확인해도 어느정도 건강상태를 알 수 있겠죠. 더불어 미국 건강, 의료 정보 사이트 ‘프리벤션닷컴’이 소개한 소변을 보면 알 수 있는 건강상태 5가지도 참고하면 도움이 되겠습니다.

 

◆ 소변 건강상태 - 단 냄새가 난다

소변에서 단 냄새가 나면 디저트처럼 달콤한 음식이 원인이 됐을 것이라고 생각하기 쉽습니다. 하지만 단 음식과 소변의 단 냄새는 별다른 상관이 없는데요. 여성건강 전문의 홀리 필립스 박사에 따르면 소변의 단 냄새는 당뇨를 진단하는 중요한 근거 중 하나라고 합니다. 당뇨 치료를 받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단내가 계속 난다면 혈당 수치가 제대로 관리되지 않고 있다는 의미일 수 있으므로 담당의와 상의해보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  소변 건강상태 - 선명하지 않고 뿌옇다

소변은 맑고 투명해야 한다. 만약 불투명하고 뿌옇다면 요로 감염증을 일으키는 세균이 원인일 수 있다. 필립스 박사에 따르면 혼탁한 소변은 세균 및 세균과 싸운 백혈구의 분비가 원인이다. 배뇨 시 통증이 동반되거나 화장실을 가는 횟수가 잦으면 감염증일 확률이 높으나 이러한 증상이 없더라도 소변이 뿌옇다면 감염증을 의심해볼 수 있다.

 

 

◆  소변 건강상태 - 붉은 색이 섞여 있다

간혹 블랙베리나 사탕무와 같이 붉은색을 띄는 채소나 색소가 들어간 음식을 먹으면 소변 색이 붉어진다. 하지만 이런 음식을 먹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소변에서 붉거나 분홍빛이 보인다면 이는 소변에 피가 섞여 있다는 의미다. 소변에 혈액이 동반된다는 것은 요로 감염증의 한 증상일 수도 있고, 신장결석이 있거나 좀 더 드문 현상이긴 하지만 방광암이나 신장암의 징후일 수도 있다. 피가 섞여 있다는 것은 언제나 좋은 현상이 아니므로 검사를 받아보아야 한다.

 

 

◆  소변 건강상태 - 악취가 난다

소변 냄새가 꽃향기처럼 좋을 수는 없지만 부패한 음식이나 하수구 냄새처럼 심한 악취가 나는 것 역시 정상은 아니다. 만약 이처럼 악취가 심하다면 방광에 감염이 일어났다는 신호일 수 있다. 소변색이 뿌옇게 변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심한 악취 역시 비교적 명백한 감염증의 증거이므로 이를 무시해서는 안 된다.

 

 

◆ 소변 건강상태 -  타는 것 같은 통증이나 화끈거림이 있다

만약 소변을 볼 때 찌르는 듯 따갑고 아프다면 요로 감염증이 원인일 수도 있다. 또 클라미디아나 임질과 같은 성인병이 생겼다는 신호일 수도 있다. 클라미디아는 클라미디아 트라코마티스라는 세균이, 임질은 임균이라는 세균이 원인으로 둘 다 성교에 의해 감염되는 질병이다.

 

 

참고로 알아두면 좋을 소변 건강상태 정보였습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