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서인 징역1년 구형!


윤서인 징역1년 구형!


안녕하세요. 오늘의 세상이야기는 윤서인 징역1년 구형 소식이예요. 11일인 오늘 경찰이 살수한 물대포를 맞고 사망한 故백남기 씨 유족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전직 기자와 만화가에게 징역 1년을 각각 구형했다고 해요. 



서울중앙지법 형사16단독 최미복 판사 심리로 11일 열린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김세의 전 MBC 기자와 만화가 윤서인 씨에게 각각 징역 1년을 구형했는데요. 이유는 지난 2016년 10월 백남기 농민이 위독한 상황인데도 그 딸이 해외 휴양지에서 휴가를 즐겼다는 내용을 담은 만화를 인터넷 사이트와 SNS에 올린 혐의를 받고 있기 때문이라고 해요.

만화가 윤서인은 최후변론에서 "원고 측 사람들(백남기씨 유족)을 개인적으로 모르고 비난할 의도도 없었다"며 "제 만화에는 허위사실이 없고, 시사만화가로서 그 정도의 만평은 할 수 있는 게 자유 대한민국에서의 기본 권리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구요. 재판 직후 본인의 SNS를 통해 “내 만화는 진실이다 선고에서 무제가 될 것을 확신한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해요. 




앞서 2015년 11월 '1차 민중총궐기' 시위에 참석했다가 경찰이 살수한 물대포에 맞아 혼수상태에 빠져있던 고인은 2016년 9월 25일 사망했는데요. 이에 윤서인 씨는 백 씨의 둘째 딸인 민주화 씨가 비키니를 입고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페이스북을 하며 '아버지를 살려내라 X같은 나라'라고 쓰는 모습을 그려 논란을 샀다고 해요. 이에 유족 측은 지난해 윤 씨를 허위 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고 합니다.

이와 같은 논란이 계속되자, 윤서인이 그동안 그린 만화도 주목 받고 있는데요. 윤서인이 배우 정우성의 발언을 비꼬는 듯한 만화를 그린적이 있는데 정우성이 세계난민의 날에 난민 문제에 대해 난민에 대한 이해와 연대로 희망이 되어달라는 당부의 말을 전한 것에 대해 본인 SNS에 공개적으로 정우성을 저격한 바 있다고 해요. 또한 윤서인은 조두순 사건과 관련한 웹툰 등을 그려 피해자 가족이 고소 한 적도 있다고 하네요.



만화가 윤서인이 시사만화가로서 충분히 할 수 있는 만평이며 그것이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기본 권리라는 것을 주장하는 것에 대해 누리꾼들은 "인간에 대한 기본적인 예의도 없는 사람이 국민으로서 기본 권리를 주장하는게 말이 안 된다"라는 반응을 보였다고 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