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중학교 동급생 성폭행!


전주 중학교 동급생 성폭행!


오늘은 화도 나고 우울한 소식인 전주 중학교 동급생 성폭행 사건 소식이예요. 10일 전북지방경찰청 등에 따르면 최근 전주 한 중학교에서 A(14)양이 동급생인 B(14)군 등 3명에게 성폭행과 성추행을 당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고 해요.



경찰 조사에 따르면 B군 등은 학교와 아파트 옥상 등에서 상습적으로 A양의 신체 일부를 만지고 수차례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데요. 특히 이들은 A양의 몸 일부를 휴대전화로 촬영해 협박까지 한 것으로 전해져 충격을 주고 있다고 해요. 

이 번 사건 같은 경우 피해 학생 부모 신고로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현재 사건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고 하는데요. 경찰 관계자는 "중학생을 대상으로 한 성범죄가 발생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피해 학생의 2차 피해 우려가 있어서 자세한 내용은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고 합니다.



문제는 전주 중학교 동급생 성폭행 사건이 발생했다는 보고에도 초동 대처와 대책이 전무했다는 것인데요. 지난 6일 A양으로부터 피해 진술을 받은 학교 측은 당일 전주교육청에 팩스로 상황을 보고하고 이튿날 추가 보고를 했다고 합니다. 하지만 당시 교육지원청의 학교폭력 담당 장학사와 실무자는 외부 연수 일정으로 자리를 비워 상황보고서를 확인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해요. 

전주교육지원청은 10일 오전에서야 보고서를 뒤늦게 확인하고 학교 측에 경위를 파악했다고 하는데 두 차례에 걸쳐 학교 측 보고가 교육지원청에 전달됐지만, 담당자는 나흘 뒤에야 성폭행 사건을 알게 된 셈이였던 것이죠. 그 사이 A양은 학교와 성폭력 피해 치유를 담당하는 해바라기센터를 오갔고, 가해자로 지목된 학생들은 버젓이 등교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고 해요가해자와 피해자 분리 등 조치가 시급한 사안임에도 교육지원청의 대처가 늦어 피해를 키웠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는 것이죠.

 


생각하는 것과 행동하는 것이 지금의 어른이 겪었던 시대와는 너무나도 다른 아이들시대죠. 때문에 미성년 성폭행 사건 등과 같은 강력범죄에 대한 심각성과 위험성을 현실적인 범위에서 파악해 개선교육과 강력한 법 개정 등 합리적인 대책이 필요한 시점이 아닌가 싶습니다.